제품명 김천과하주
알코올함량 23%
원재료 맵쌀,소맥
제조사 김천과하주
판매처




본래 과하주는 여름에 장기 보존하여 마실 목적으로 약주에 소주를 넣어 빚은 술로서 혼성주의 대표적인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.
과하주는 조선초기부터 만들어져 왔으며 옛날 궁중의 공물로 진상하였습니다. 또한 상류 사대부 집안의 귀빈접대용으로 즐겨 마시든 고급명주입니다.

(금릉승람에 소개) 투명한 황갈색의 주도 16%(약주)와 23%(기타주)가 있으며 진기가 있고 독특한 향과 감미와 산미를 지닌 부드러운 전통민속명주입니다.

과하주는 차게해서 마시면 특유의 청량감을 느낄 수 있어 여름을 지나는 술이라는 뜻에서 과하주(過夏酒)라 이름 붙었습니다.